Update 2020.11.24 (화)

중년 男 삶의 질 개선에 ‘청팔 플러스’

한국경제투데이 2020-09-23 (수) 00:07 2개월전 72  


중년 남성들의 고민거리중의 하나로 꼽으라면 전립선 질환을 빼놓을 수 없다. 남성들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들에는 전립선비대증, 전립선염, 전립선암 등으로 원활한 배뇨와 성 기능에 문제를 유발한다. 나이가 들면 어쩔 수 없이 전립선이 안 좋아진다며 방치하지 말고, 평소 식사나 운동 등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건강하게 할 수 있다.

 

먼저, 고지방·고칼로리 식사를 하는 사람에게는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 미국 암학회는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권장 식사법'을 발표했다. ▶고지방류의 붉은 고기를 피하고 채식 위주의 식사 ▶과일과 채소를 매일 5회 이상 섭취 ▶토마토(케첩 또는 소스처럼 익힌 상태) 섭취하기 ▶곡류·콩류 섭취하기 ▶미네랄 제품 섭취하기 ▶비타민A 과잉 섭취(전립선암 위험을 높임) 줄이기 등이다. 위 식사법을 잘 지키면 암뿐만이 아닌 전립선비대증과 전립선염 같은 질환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토마토의 효과는 전 세계에서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토마토에 많이 든 리코펜 성분이 전립선 상피 세포를 보호하는 기능을 하며, 비타민C·셀레늄이 항암·항염 작용을 한다.

 

대한비뇨기과학회가 전립선 건강을 위해 추천하는 생활 수칙은 소변을 참지 않는 것이다.

소변을 오래 참다 보면 방광과 주변 근육 기능이 약해져 배뇨장애로 이어져 전립선염을 유발한다.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스트레스 때문에 호르몬 체계가 불안정해지면 전립선 세포 수가 갑자기 증가해 전립선비대증이 올 수 있다.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은 매일 20분씩 따뜻한 물(섭씨 35~40도)에 좌욕을 하면 전립선비대증 위험을 어느 정도 낮출 수 있다.

 

“청팔 플러스”의 주요 성분인 쏘팔메토는 아시아와 북미 인디언들이 전립선비대 증상 완화를 위해 천연 야자수 쏘팔메토에서 추출한 천연 성분으로 미국 남부 플로리다산 100% 미국산으로 쏘팔메토 320mg이 함유되어 있으며, 식약처에서 ‘전립선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음’ 으로 기능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전립선 건강 대표 소재이다. 인체 시험 결과 전립선 건강 및 이뇨, 배뇨 속도 느림 등 불편함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청팔 플러스”는 하루 한알(1,000mg)만으로 전립선 건강뿐만 아니라 주원료인 망간, 아연, 비타민까지 챙김으로 지친 하루를 활기차게 보낼 수 있다.

 

홈쇼핑에서 판매 광고중인 “청팔 플러스” 출시 기념 “2박스+2박스 총4개월분” 에 추가로 무료체험 10일분 증정 이벤트를 9월25일부터 소진 시까지 계속 진행한다.

 

https://smartstore.naver.com/yhmarkting/products/5069184616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