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3 (금)

쉰들러 엘리베이터 코리아, 비접촉식 버튼 국내 첫 설치 완료

한국경제투데이 2021-02-07 (일) 19:01 2개월전 136  


쉰들러 엘리베이터 코리아는 2021년 1월 말 버튼 터치가 필요 없는 엘리베이터 설치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비접촉식, 일명 ‘언택트(untact)’ 기술이 화두인 상황에서 쉰들러 엘리베이터 코리아는 향후 비접촉식(touchless) 엘리베이터 설치가 더욱 많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엘리베이터 안에서의 접촉 자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경쟁이 이뤄졌으며, 쉰들러 엘리베이터 코리아는 2020년 3분기에 비접촉식(touchless) 엘리베이터를 정식 출시한 후 올해 1월 말 한남동의 한 빌라에 실질적인 첫 설치를 완료했다.

쉰들러의 비접촉식 버튼은 손가락을 13mm 이내에 대면 알림음과 함께 버튼이 작동되며, 이는 엘리베이터 내부 및 외부인 승강장에 있는 버튼 모두에 해당된다. 이와 더불어 감염증 예방을 위해 제스처 즉, 손동작을 인식해 엘리베이터를 부르는 기능과 항균 코팅 적용된 버튼 등이 적용됐다.

쉰들러 엘리베이터 코리아는 코로나19로 인해 이용자들에게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르는 것 자체가 거부감이 들 수 있는데, 다행히 시기적절하게 개발이 완성되고 비접촉식 엘리베이터에 대한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쉰들러의 터치리스(touchless) 솔루션은 많은 고객 및 실제 이용자에게 감염증 우려에 맞는 해결책을 제시해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쉰들러 엘리베이터 코리아 담당자는 “주요 고객과 인터뷰를 진행하며 고객이 비접촉식 엘리베이터 기술에 대해 이미 알고 있고, 향후 진행되는 프로젝트에서도 쉰들러의 터치리스 버튼을 경험해보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며 “당분간 코로나19 잠식으로 인한 불투명한 상황에서 이런 쉰들러 엘리베이터의 움직임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대다수 건물 내 엘리베이터에 항균 필름을 부착하게 되어 있으나, 실질적으로 오래 사용하다 보면 표면이 닳아 결국은 잦은 교체가 필요하다는 큰 불편함이 있다. 쉰들러 코리아의 비접촉식 솔루션은 이러한 불편함과 더불어 이용자들의 걱정을 덜어주는 일석이조 솔루션이 되고 있다.

이번 비접촉식 엘리베이터 계약을 맺은 고객은 “주민들이 걱정 없이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것에 만족한다. 건물 자체에 바이러스 감염 우려를 줄일 수 있어 안심된다”고 밝혔다.

쉰들러 엘리베이터는 147년의 역사와 전 세계 6만6000명 규모의 임직원 수를 가지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전 세계 100개국에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품질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어 최고의 사용자 경험과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기업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