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13 (목)

건국대 동물병원 개원 62년 기념식 ‘원 헬스 선두 주자 도약’ 비전 선포

한국경제투데이 2023-10-27 (금) 22:45 7개월전 449  


건국대학교 부속 동물병원이 27일 개원 62주년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원 헬스(One Health)를 이끌어나가는 선두 주자가 되겠다’며 새로운 비전도 선포했다.


건국대 프라임홀에서 개최된 기념식에는 학교법인 건국대 유자은 이사장, 건국대 서한극 교학부총장, 윤헌영 동물병원장, 최인수 수의대학장, 서경원 서울대학교 동물병원장, 황정연 서울수의사회장,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 등 내빈을 비롯해 동물병원 임직원 및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건국대 동물병원은 1961년 가축병원으로 시작했다. 2016년 동물 응급의료센터 설립 이후 KU 동물 암센터, 임상시험센터, KU 아임도그너헌혈센터를 국내 최초로 잇달아 개소하는 등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이어오며 국내 최고 수준의 대학 동물병원으로 발전했다.

윤헌영 원장은 “올해 개원 62주년을 맞이한 건국대 동물병원은 세계 10위권 동물병원으로 새롭게 도약하고 사람-동물-사회를 모두 아우르는 ‘원 헬스’를 선도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아시아 최대 규모의 동물병원을 신축하고, △KU동물질명진단센터 △KU줄기세포치료센터 △KU반려동물알레르기센터 △KU말진료센터 △KU재활센터 △KU수의중재시술센터 등 차별화된 특수진료센터를 설립해 응급·중증 난치성 질환 치료에 앞장선다. 또 임상센터를 기반으로 연구 중심 동물병원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유자은 이사장은 건국대 동물병원 신축을 위한 동물병원 발전기금으로 1억원을 기부했다. 건국대 수의과대학 교수진도 1억8640만원 기부를 약정했다.

응원과 격려의 손길은 외부에서도 이어졌다. 한국반려동물영양연구소 정설령 대표가 5000만원을 기부했으며, VIP동물의료센터와 24시 분당 리더스 동물의료원이 각각 1억원을 기부 약정했다.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은 “세계 동물의료 선진 국가들의 대형동물병원과 센터를 방문하며 전혀 뒤처지지 않는 건국대 동물병원의 의료 수준에 세계 최고를 향한 긍지와 자신감을 확인했다”며 “이제는 최초를 넘어서 최고에 도전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오늘 비전 선포를 시작으로 차원이 다른 성장을 확신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수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반려동물 헌혈, 공익견 의료 등 사회공헌을 지속할 것이다. 또 최고 수준의 연구기관과 함께 ‘원 헬스’를 선도하고 인류 사회 발전에 기여해달라”고 말했다.

전영재 건국대 총장도 “건국대 동물병원은 대학동물병원의 전문인력과 축적된 임상경험, 최신기술 등을 바탕으로 환자들을 위한 안전하고 전문성 있는 치료를 제공하며 국내 최고의 선도적 동물병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을 기점으로 건국대 동물병원은 국내 수의임상의 선진화를 선도할 뿐 아니라 질병 치료를 위한 특화된 동물병원으로 더욱 성장할 것”이라며 “대학 동물병원의 중추적 역할을 해달라”고 기대를 전했다. 


다음글  목록 글쓰기